태그 보관물: 구글

중국의 중국어 도메인 시장.

중국은 자유시장 경제이지만 아직 민주화가 안된 공산당 일당 체제 입니다.

그러기에 中国语.com 같은 도메인을 투자하기엔 너무 위험이 크지요.

이같은 위험을 여실히 보여주고 있는것이 지금의 중국내 자국어 도메인 시장입니다.

중국은 google.com 이 중국 일당 독제체제를 위한 인트라넷 조성을 위한 규제를 못 견디고 철수 하면서 그 자리를 호랑이 없는 산에 늑대가 왕이듯 baidu.com 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이 baidu 의 경우도 무한 경쟁력보다 장벽을 쌓아 이익을 얻는게 손쉬운 방법이라 중국어 도메인은 그들에게도 아킬레스건이라 결코 활성화 되어서 도움이 안될 서비스입니다.

하여 baidu는 자국어 도메인을 아직도 xn-- 으로 보여주고 검색 순위에서 불이익을 주고 있습니다.

중국에서는 자국어 도메인인 中文.com/net/cn/中国 도메인이 자리 잡기에는 불가능 하여 보일 정도로 한치 앞도 보이지를 않는 이유입니다.

구글이야 태생이 자국어 영어도메인과는 자연스러운 무한 경쟁이니 다국어 도메인들 역시도 당연한거로 받아 들였겠지요.

자유경쟁을 미루다 한꺼번에 비용을 치루는 경우 보다 미리 경쟁력 우선의 시장에 뛰어 드는것이 일반 국민들에게는 전,후반 모두에서 이익이며 최고 경쟁력있는 서비스를 이용 하므로 더 발전된 국제적 눈높이 서비스를 만들 기회가 주어지기에 가야 할길이 분명 하지만..

수많은 분야에서의 현실은 모든 수단과 방법들을 동원하여 일반 국민들의 눈과 귀를 딴곳으로 돌리고 장벽안에서 온실속 기업에게만 과도한 이익을 주어 소수간 서로 챙겨 가지는게 현실입니다.

한국에서도 만약 구글이나 bing.com 같은 자국어 도메인을 올바로 표시하고 검색에도 적용하는 경쟁 업체나 KISA 같은 정부기관이 없었다면 국내 포털들에게서 자발적으로 한글돔에서 지금과 같은 변화를 바랄수 없었을것으로 생각됩니다.

한글도메인 입장에선 한국은 중국보다 개방된 시장과 중국같이 경직된 정부가 아니기에 쫌 운이 좋은것입니다. :mrgreen:

네이버의 검색 등록 방법의 변화.

네이버가 2016년 1월 중순부터 사이트 등록에서 검색 등록이란 방법으로 바뀌었군요.

정리하면 ..

사이트 운영자는 네이버에 사이트 등록 신청을 더이상 할필요가 없어지고 네이버 스파이더가 구글봇이 하는것 처럼 알아서 색인 해간다.

네이버 스파이더가 자동 색인하여 가기전 미리 검색등록을 원한다면 웹마스터 도구를 이용 신청 등록할수 있다.

네이버는 그동안 구글이 하는것 처럼 사이트 검색도 점차 웹문서 검색과 단일화 시켜 가겠지만 기술이 구글과 달라 핵심 컨텐츠로 쓸수없어 하단에 배열 되며 이에따라 사이트 노출을 바란다면 유료 상단에 올려야 하므로 이는 네이버의 광고 수익 증대와 직결 된다.

반면 사이트 운용자들 입장에서는 네이버에 더 큰 종속 을 피하기 위해 사이트 URL 즉 도메인을 일반인들에 홍보 직접 방문하는 브랜드 축척의 방법에 보다 눈길을 줄수있다.

네이버가 구글에 밀려 야후 처럼 포탈이나 검색 사이트에서 커뮤니티 사이트로 변해 가고 있단 생각을 계속 하게 되는군요.

하나.net 만 봐도 구글 검색을 통한 방문자가 10명일때 네어버에 사이트 등록이 되어 있지만 이를 통한 방문자는 계속 Ø명이죠..

돈을 지속적으로 줘야만  보내준다는…^^

구글 검색을 안하는 사람들은 하나.net 컨텐츠를 접할 방법은 없다는 이야기며 그런 사이트들이 많을수록 구글 경쟁력이 더 생기는겁니다.

또한 사이트 운용자들은 구글에서 오는 이같은 무료 트래픽에 대한 연구(S.E.O.)가 많이 필요하겠습니다.

구글 vs 네이버 비교..

%ea%b5%ac%ea%b8%80%ea%b3%bc%eb%84%a4%ec%9d%b4%eb%b2%84

일반적으로 국내 신문기사등에 검색(사이트) 점유률이라는 용어를 사용합니다.

이 검색(사이트) 점유률이란 뜻을 정확히 이해 해야 시장을 올바로 볼수있죠.

검색(사이트)점유률 = 순방문자 + 페이지뷰 + 체류시간 + etc. 를 말합니다.

반면 순방문자 = 순방문자 일뿐이고요.

검색 점유률로만 따지면 네이버가 구글에 몇배 이상 시장 지배력이 있다고 믿게 되는 이유입니다.

하지만 순방문자 숫자로 본다면 지난 2014년 중 구글이 네이버를 넘은 순방문자 수를 기록하였다고 예상하고 있습니다.

이 차이는 경쟁력과 과거 트랜드를 본다면 지속이 예상되고 있죠.

*** 네이버는 방문자가 검색하고 사진도 클릭하고 카페등 이곳 저곳 돌아 다니며 사이트에서 벗어나지 못하게 유도하는것이 이익에 부합된다고 믿고 있는 것입니다.

*** 반면 구글의 경우 가능한 적은 이동으로 원하는 컨텐츠를 찾아 되도록 빨리 타 사이트로 이동하는것이 가장 경쟁력 있는 사업모델이라 믿고 있는 것입니다.

개인적으로 네이버 검색은 해본적이 언제인가 싶고 그냥 신문기사만 읽고 타 사이트 방문은 거의 구글을 통해 이루어 지므로 네이버에서 발생되는 트레픽은 구글에서 생기는것 보다 수십배 혹은 수백배는 될듯 싶지만 네이버를 이용 타 사이트 방문은 거의 전무하다 볼수 있네요.

순방문자 입장에서 볼때 구글에서 타 사이트 이동하는 트래픽을 잡는것이 점점 중요해진다는 이야기가 되므로 SEO(Search Engines Optimization)에 많은 신경을 쓰면 도움이 되겠습니다.

한국과 달리 영어권의 대표 포털이었던 야후의 경우도 검색엔진 포기후 커뮤니티 사이트로 변신후 점유률만으로는 미국 일위지만 세상은 안중에도 없고 애플, 구글, MS 만 이야기하고 있죠.

국내 특정 시장에 울타리를 쌓아 보호하고 안주하다 결국에 시장을 통째로 내주는 경우를 너무 많이 보아오고 있습니다.

인터넷이 발전하면 할수록 방문자수 증가에 요행이나 왕도가 없는 공간으로 변하고 있습니다.

얼마전에 vegas.com 이 사이트 포함 3천8백만불에 팔렸다는군요. 사실 사이트는 몸값 올리는 수단입니다.

lasvegas.com 보다 vegas.com 이 더 짧아도 의미 전달에 문제가 없기에 더 가치있는 도메인이 됩니다.

dictionary.com 도 사이트 포함 1억불 이상에 거래된것도 있지만 도메인만으로 가장 비싼 거래는 아직 sex.com 으로 1천3백만불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