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S 앱스 보다 웹어셈블리가 사업자 입장에서 이익인점들..

사업자 입장에서 웹어셈블리와 기존의 앱스 와의 장단점을 생각해 보았습니다.

장점들은…

하나. 구글이나 애플의 가이드 라인이란게 없어 자유로운 프로그램 설계가 가능하다.

둘. 구글이나 애플에 수익의 최대 30% 이상 되는 비용을 지불 할 필요가 없다.

셋. OS 별 그리고 PC 와 모바일 기기등을 위해 각각의 버전을 따로 만들 필요가 없다.

웹페이지를 보여주는 브라우저가 모든 OS와 모든 디바이스를 다 포함하는 단일 플랫폼이 된다는 이야기로 구글, 모질라, MS 그리고 애플(?) 모두가 진심 원하는 부분이죠.

넷. 업데이트는 서버에서 즉시 이루어 지므로 소비자는 항상 최신 버전을 사용한다.

다섯. 웹앱 사용 방식을 이용 따라 과금 형태를 다양하고 유연하게 할수 있다.

여섯. 해적판 프로그램 사용을 근절 시킬수 있게된다.

일곱. 웹사이트 방문자에게 웹앱을 클릭 한번으로 이용을 유도하기 쉽다.

자사 홈피든 어느 웹페이지든 링크(도메인, URL) 하나만으로 앱 사용을 유도해 올수 있다.

Internet -> Apps -> Internet Apps.

위의 모든 잇점으로 남게되는 비용은 도메인을 소비자에게 알리는데 사용하게 될것이지만 결국 자사 브랜드(도메인) 축척으로 이익이 될것입니다.

이 싯점이 한글도메인과 영어도메인과의 선택의 기로 이겠죠.

소비자들은 아도비 포토샵 작업이나 MS 워드 문서 작성을 원할 경우 브라우저만 구동 시킬수 있는 온라인 기기만 있다면 그만 입니다.

사업자들 입장에서 명확한 단점이라고는 특별히 생각 나는게 없군요. 나중에 생각 나면 추가 하도록 하죠.

이글 댓글에 있는 서버 비용 증가를 빼면 추가로 생각해 보아도 별 단점이란게… 글쎄요..

Amazon 이나 삼성, LG 도 OS를 부담없이 만들수 있을지 모르죠.

즉 과거처럼 OS 기술과 점유가 중요한게 아닌 브라우저 제작 기술과 점유률이 중요한 시대가 되어 간다는것이 미국내에서 매우 빠르고 확실한 설득력을 얻어 가고 있네요.

2 thoughts on “OS 앱스 보다 웹어셈블리가 사업자 입장에서 이익인점들..”

  1. 웹앱의 자체 운영비가 든다는 것이 차이일거 같네요,
    즉 어느정도 규모가되는 앱(또는 회사) 은 구글, 애플에 지불하는 30% 의 fee 를 안 내는것으로 운영비가 충당이 되는데,
    아주 쬐끄마한 앱들은 어렵겠지요,
    아무튼 장기적으로 큰 앱 들이 웹으로 이동할테니, 메이저 시장은 웹으로 자리잡으며, OS 앱은 쇠퇴할거같네요.

    1. 그렇네요.

      웹앱 뿌리는 운영 비용이 추가로 들겠네요.

      웹앱 프로그램의 전체 용량을 세분화해 짤라서 필요한 부분만 그때 그때 전송 하고 이미 전송된 데이터도 브라우저 버퍼에 적당 기간 저장 되어 있으므로 굉장하고 엄청난 트래픽 증가는 아니지만 서버 운영 비용이 상당 부분 증가 하여 관련 시장이 커지는 파이로 변할수 있겠네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