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테고리 보관물: 시장분석

네이버 블로그에 고정 포워딩 하기

네이버 블로그에선 아직 영어도메인만 자신 도메인으로 설정 사용할수가 있죠.

네이버가 영어도메인과 한글도메인과의 차별은 이부분과 사이트내 제일 구석에 위치 시키는 웹페이지 검색결과에서 한글도메인 URL 을 퓨니코드로 표시 하는것 두가지만 남았습니다.

블로그에 한글도메인 설정 하게 하는것은 그냥 놔두면 한글도메인의 또다른 변신인 영어도메인 xn-- 퓨니코드로 설정하면 되지만 이 xn-- 의 prefix 로 시작 하는 영어도메인만 일부러 막아 놓은건 블로그 주소로 한글도메인 사용은 정책적으로 매우 곤란한 결정이 되기 때문이겠죠..

쥐 앞에 코끼리 라고 할까요.. 사실 영어권에서는 구글과 나란히 포털들에게 꿩잡는 매였죠.

대형 포털과 마주쳐도 하나도 모자람이 없는것이 바로 자국어도메인이며 견재 당한다는건 그만큼 가치가 있다는 이야기 입니다.

영어권에선 처음부터 자국어도메인이 있었기에 사이트만 찾아주는 포털은 도퇴되어 모두 사라졌고 사이트내 말단 웹페이지까지 바로 찾아주는 검색엔진과 브랜드 형성을 위한 도메인만이 양축을 이루고 있죠.

또한 국내 최대 포털들이 한글.com 에게 의도하지도 본의도 아니지만 결과적으로 결정적인 도움을 주는점 도 있습니다.

다음은 한글도메인을 블로그나 카페에 고정 포워딩으로 하여 주소창과 여기 저기 한글도메인 노출로 재방문을 유도하고 있는곳중 2곳만 캡쳐해 보았습니다.

일년에 일이만원의 비용으로 가성비 참 좋지요~

%eb%a7%88%eb%a3%a8%eb%b3%b4%ec%88%98%eb%8b%b7%ec%bb%b4

연결환경이 이루어 지고 시간이 지나가며 이익인 쪽으로 운용들 잘 하시네요.

%ec%95%84%ed%8a%b8%eb%84%b7

십년전에 국내 최고 도메이너들 모임인 드림위즈의 한글.com 동호회 조차도 연결환경이 안되어 한글도메인으로 포워딩 못하였었는데 많이 변했네요.

편리한 방문과 재방문을 유도하는거로는 머리에 도메인을 기억 시키는거 보다 더 좋은 방법은 없습니다.

웹어셈블리에 대한 변화.

Wasm(Webassembly) 과 그 변화에 대한 글을 적어볼까 합니다.

오래전 부터 지금 개인 모바일 기기에 다운후 설치 실행 사용하고 있는 앱스가 다시 웹브라우저도 돌아가고 브라우저에서는 URL(인터넷에서 웹페이지가 가질수있는 단 하나의 절대 주소값)이 최고다라는 이야기를 해왔지요.

이말은 사실이고 다만 그 시기가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다 보였기에 당장 한글돔과 연결 시켜 생각하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이 Wasm 의 발달이 급물살을 타서 내년 여름 정도면 4대 브라우저(크롬, 엣지, 사파리 그리고 모질라)에서 동시 지원하게 된다는군요.

다운받아 설치하고 실행하고 하던 지금의 앱 사용 방식에서 크롬이나 사파리로 URL을 찾아가  그동안 앱이 하던 기능을 브라우저에서 실행할수 있는 기능으로 향상이 된것입니다.

웹앱 이라 칭할수 있죠.

그동안의 앱 개발자는 안드로이드 와 IOS로 따로 따로 개발 하여도 스마트폰만 실행시킬수 있었던 앱을 웹상에 한번만 구현시키면 모든 모바일과 PC 에서 사용할수 있으니 대다수 사람들이 반길만한 일입니다.

국내 네이버도 서둘어 브라우저를 내놀려는 이유중 하나이나 네이버의 브라우저가 Wasm을 실현하는데는 많은 시간이 필요할것으로 예상됩니다.

또 네이버 앱으로 사용자를 사이트에 머물게 할수 있는 수단이 힘을 잃어가고 있다는 소리며 일반 대다수 스마트폰 이용자들이 웹브라우저 사용이 습관화가 되므로 앱을 이용한 사이트내 가두리 환경에서 모든 사이트로 바로 이동할수 있는 도메인 사용 스마트폰 환경으로 바뀜을 의미 합니다.

관련기사: http://m.zdnet.co.kr/news

애플도 자신들 앱스토어의 일년 매출 250억불을 생각하여 동참을 안하다 대세에 어쩔수 없이 동참하는것이기에 국내 인터넷 기업들 정도는 바로 휩싸여 들어갈만큼 커다란 변화가 되겠습니다.

다음은 파이어 팍스 웹브라우저로 네이티브 앱 게임인 angry bots 를 구동한 Demo 입니다만..기존의 앱과 차이를 일반인은 느낄수 없다 보이는군요.

angry bots webassembly 실현 데모

얼마간의 시간이 지나면 OS의 중요함이 점점 떨어지고 웹브라우저가 과거의 OS 역할을 이어받아 PC 앱까지 돌리게 될것 같군요.

아무 OS를 선택해도 최고 프로페셔널용 앱이 아닌 각종 앱정도는 브라우저에서 돌리는데 문제가 없는 시기가 오겠네요.

크롬북의 약진이 예상되네요.

블로그내 관련글:  하나.net/활성화-기회

한글도메인 정보 구하기.

블로그를 잘 알려진 오픈 소스인 wordpress 를 이용하고 쉽게 관리 하다보니 스패머에게 관리자 권한를 빼았겨 하나.net 이 스팸사이트가 된걸 얼마간 방치 하였더니 하나.net 트패픽의 대부분을 보내주던 구글 검색 결과에서 위험 사이트 경고 페이지로 이동케 하였더군요.

다시 사이트 소스를 덮어 쒸우고 관리자 권한도 강화하고 방어 소프트웨어로 정화후에 구글에 다시 검토를 신청하고 하루밤 자고 일어나니 구글 검색결과가 다시 깨끗이 정리되 트래픽 유입이 다시 되는군요..(사실 데이터베이스가 오염되 서버를 초기화 했다는..ㅜㅜ)

참고로 하나.net 은 구글에서 ‘한글도메인’ 혹은 ‘한글이메일’ 이란 키워드로 검색시 첫페이지 상위 순위에 위치 합니다.

이 모두가 수작업 없는 완전 기계 자동화이기에 가능한 일이 되겠습니다.

구글은 기술력과 그들이 생각하는 시스템은 항상 경쟁사들보다 매우 많이 앞서 가는군요.

구글이 10년전 필터링을 완료한 자바 스크립을 이용한 리디렉드 스팸 사이트도 국내 포탈은 아직 못 걸러 내고 있으니 골치가 아프겠지요.

본론으로 한글도메인은 오래전에 탄생하였습니다. 십오년은 된듯 싶네요..

그러나 겨우 3-4년 전 부터 국제표준의 연결 환경이 완료 되었기에 그전에 한글도메인에 대한 정보와 판단을 이야기 한것은 지금 시기의 시각과 너무나 많은 차이가 있습니다.

한글도메인 정보를 보실때는 그 정보의 작성 날짜가 가장 최근의 것이어야 정확한 정보가 될수 있습니다.

최근 정보중에 유승희 의원 “13억 들인 한글도메인 사업 실패“ 같은 신문기사인데 지난 15년간 이런 주장은 수없이 많았으나 모두 틀린 주장이란것이 시간이 지나면서 증명되고 있습니다.

더욱 저 기사의 한글도메인이란 “한글.한국”  도메인의 초기 등록 거품이 빠지는걸 저리 모두인것으로 표시했군요..

한글도메인이 활성화 될수록 손해인 많은 사람들이 반길만한 기사입니다만..항상 그래 왔듯이 한글도메인은 반대로 활성화 되어 오고 있습니다.